유타대학 풋볼팀 스타 러닝백, 26일 텍사스주에서 총기사고로 사망

유타대학 풋볼팀의 스타 러닝백 타이 조단(19)이 26일 텍사스주에서 총기사고로 사망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사고는 텍사스주 덴튼(Denton)에서 일어났다. 정확한 사고경위는 파악되지 않았으나, 이번 사고는 고의성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

유타대학 풋볼팀 스타 러닝백, 26일 텍사스주에서 총기사고로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