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레곤주 한인사업가, 흑인이 휘두른 칼에 찔려 사망

오레곤주 포틀랜드에서 30대 한인 사업가가 흑인남성이 휘두른 칼에 찔려 사망했다. 이터 포틀랜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새벽 2시께 포틀랜드 시내 300블록 SE 12가에 위치한 아파트 유닛 안에서 매트 최(33)씨가 칼에 찔려 쓰러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하고 최씨를 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최씨는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최씨의 모친은 "모르는 사람이 아들을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를 살해한 용의자는 키 5피트8~11인치의 흑인남성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범행동기는 파악되지 않았다. 숨진 최씨는 어머니와 함께 '초이스 김치'(Choi's Kimchi)라는 김치 브랜드를 창업해 비즈니스를 크게 키운 성공한 사업가였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