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주 백인경관, 흑인 과잉진압으로 실형 위기<비디오 있음!!!>

한인이 다수 거주하는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서 백인경관이 약물에 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흑인남성에게 테이저건을 쏘며 과잉진압하는 장면을 담은 비디오가 공개됐다. 이 경관은 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됐으며 재판에서 유죄평결을 받을 경우 최고 3년의 실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곽성욱 기자> ================= 아래 링크를 클릭하면 비디오를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ktla.com/news/nationworld/a-virginia-police-officer-faces-charges-for-use-of-stun-gun-on-a-black-man/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