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한인 여배우 겸 프로듀서,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위해 세이프티 알람 무료로 배포

뉴욕 브루클린에 사는 한인 여배우 겸 프로듀서 캐롤린 강씨가 아시안을 노리는 증오범죄 예방을 위해 세이프트 알람 디바이스를 아시안들에게 무료로 나눠준다고 브루클린 소식을 전하는 인터넷 매체 BK 리더가 15일 보도했다. 알람을 누르면 시끄러운 소리가 울려 사용자를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BK리더는 밝혔다. <최수진 기자>

뉴욕 한인 여배우 겸 프로듀서,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위해 세이프티 알람 무료로 배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