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폭력에 희생 조지 플로이드, 코로나19 환자였다, 사체부검 결과 밝혀져

지난 메모리얼 데이 백인경관으로부터 과잉진압을 당하는 과정에서 목을 무릎으로 짓눌려 질식사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46)가 코로나19 환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미네소타주 헤네핀 카운티 검시국은 플로이드 사체 부검을 실시한 결과 그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한편 플로이드를 과잉진압해 사망케 한 데릭 쇼빈 전 경관은 기존의 3급살인 혐의에 2급살인 혐의가 추가됐으며, 사건현장에 함께 있었던 경관 3명은 살인방조 혐의로 기소됐다. 4명 모두 구치소에 수감됐다. 하지만 검찰은 "향후 재판과정이 순탄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용의자 4명 모두 유죄평결을 받아내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