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39지구 영 김도 연방하원 입성, 전국서 한인의원 4명 탄생

한인 영 김 후보도 13일 연방하원의원이 됐다. 언론들에 따르면 김 후보는 이날 오후 100% 개표가 완료된 가운데 17만2253표(50.6%)를 득표해 16만8108표(49.4%)를 약 4000표 차이로 따돌리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연방하원 가주 39지구다. 김 후보의 승리로 가주 48지구에서 미셸 박 스틸, 뉴저지주 3지구에서 앤디 김 의원, 워싱턴주 10지구에서 매릴린 스트릭랜드 등 총 4명의 한인이 연방하원에 입성한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