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불 추가수당 끝" 실직자들 당분간 주정부 수당으로 생활해야

뉴욕주를 제외한 미국 내 대부분 주에서 7월25일부로 주당 600달러 연방 추가 실업수당 지급이 종료됐다. 이에 따라 아직도 직장을 구하지 못해 실업수당에 의존하는 실직자들은 당분간 주정부 수당만 받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은 빠르면 27일 추가 경기부양책 초안을 공개할 것으로 보이며, 이후 민주당과 합의를 이뤄야만 최종안을 표결에 부칠 수 있다. 일각에서는 실직자들이 길게는 한달 이상 주정부 수당으로 생활해야 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