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ack

<속보>"운전사 독립계약자로 대우" 가주 주민발의안 22 '위헌' 판결, 우버 등 위기

우버, 리프트 운전사들을 독립계약자로 대우하는 것을 허락한 가주 프로포지션22가 위헌이라는 북가주 알라미다 카운티 수피리어 법원의 판결이 나와 우버 등이 울상을 짓고 있다. 20일 LA타임스에 따르면 이날 북가주 알라미다 카운티 수피리어 법원의 판결 직후 우버 등은 즉각 항소할 뜻을 밝혔다. 만약 우버가 항소심에서도 패하면 우버, 리프트 등은 운전사들을 정직원으로 대우해야 한다. 이럴 경우 비용 급증으로 비즈니스 유지가 어려워진다. <곽성욱 기자>

<속보>"운전사 독립계약자로 대우" 가주 주민발의안 22 '위헌' 판결, 우버 등 위기

우버, 리프트 운전사들을 독립계약자로 대우하는 것을 허락한 가주 프로포지션22가 위헌이라는 북가주 알라미다 카운티 수피리어 법원의 판결이 나와 우버 등이 울상을 짓고 있다. 20일 LA타임스에 따르면 이날 북가주 알라미다 카운티 수피리어 법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