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트럼프 지지자 1000여명 오레곤주 포틀랜드 집결, 세력 과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1000여명이 오레곤주 포틀랜드에 집결해 세를 과시했다.

7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이날 수백대의 차량, 트랙터, 오토바이, RV 등이 퍼레이드를 벌이며 포틀랜드에 입성해 트럼프를 지지하는 시위를 벌였으며, 일부 참가자들은 BLM 시위대와 충돌하기도 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권총과 소총, 칼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WP는 전했다. BLM 시위가 격화하면서 이제는 전국에서 트럼프 지지자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지난 노동절 연휴기간 미국 일부 주 호수와 해변에서 대대적인 트럼프 지지 보트 퍼레이드가 열리기도 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30대 추정 남성이 7월2일 오후 LA다운타운 힐 스트릿에 있는 보석상 유리창을 망치로 박살내고 보석을 강탈해 달아났다고 LAPD가 밝혔다. 용의자는 근처에 세워둔 파란색 딜락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번호판은 가려져 있었다. <김기춘 기자>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