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히스패닉 여자 범죄용의자 체포하던 경찰관, 용의자 머리 때려 직무정지 처분

지난 21일 남가주 오렌지카운티 웨스트민스터에서 히스패닉 여자 범죄용의자를 체포하던 경찰관이 용의자의 머리를 두차례 가격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가 공개돼 문제의 경관이 직무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 경관은 쉬는 동안 급여는 받을 예정이다. 웨스트민스터 경찰국은 경관이 정당한 행동을 했는지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5월24일 캘리포니아주에서 첫 원숭이두창(monkeypox) 환자가 발생했다. 코로나에 이어 원숭이두창 시대가 오는 것일까? 첫 환자가 나온 지역은 북가주 새크라멘토다. 이 환자는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원숭이두창은 감염 동물 또는 물건을 통해 사람의 피부, 호흡기, 점막 등 통해 체내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는 쥐 같은 설치류가 주 감염 매개체

텍사스주 초등학교에서 고등학생이 총기를 난사해 21명을 살해한 후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사망했다. 사건은 5월24일 오후 샌안토니오에서 서쪽으로 약 70마일 떨어진 작은 도시 우발데(Uvalde)에 위치한 로브(Robb) 초등학교에서 일어났다. 18세 히스패닉 고교생 살바도르 라모스가 학교에서 총기를 난사해 어린이 19명과 교사 등 성인 2명을 사살했다.

지난 3월5일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서 발생한 한인여성 최한나(35)씨 살해범이 사건발생 석달이 되어가는데도 체포되지 않고 있어 유가족의 애를 태우고 있다. 최씨를 살해한 용의자는 전 남친 조엘 메리노(27)로 페어팩스카운티 경찰은 최근 메리노를 금방 체포할 것 처럼 언론플레이를 했으나, 결과물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비난을 사고 있다. 버지니아 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