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 지났는데---워싱턴주 타코마 김정남씨 강도 피살사건 범인 아직도 못잡아

1995년 워싱턴주 타코마에서 발생한 한인 마켓업주 김정남(당시 56세)씨 총격 살인사건 범인이 27년이 지났는데도 검거되지 않고 있어 가족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사건은 1995년 1월18일 민 그로서리 스토어(Min Grocery Store) 에서 발생했다. 김씨 피살사건을 수사했던 마크 맨 타코마 경찰국 사전트는 현재 은퇴한 상태다. 맨 전 사전트는 "사건발생 당시 김씨는 강도가 쏜 총에 맞고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고 캐시 레지스터는 열려 있었다. 여러 사람이 김씨를 살리려고 했다"고 회상했다. 민 그로서리 스토어는 현재 다른 사람이 운영하고 있다. 맨 전 사전트는 "김씨 피살사건은 아직도 내 머리속을 맴돈다"며 "범인이 잡히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