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룸메 살해혐의 체포 Purdue 대학 한국유학생 사지민씨 "룸메가 협박했다" 주장

10월5일 새벽 인디애나주 퍼듀 대학 기숙사에서 인도계 룸메이트를 칼로 찔러 잔인하게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한국인 유학생 사지민(22)씨가 10월7일 처음 법정에 출두했다.

현지 ABC 방송에 따르면 사씨는 범행동기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룸메이트에게 협박을 당했다. 피해자 가족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사씨는 더 구체적인 얘기는 하지 않았다. 사씨는 당시 의자에 앉아있던 피해자를 칼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후 스스로 911에 전화를 걸어 신고했다. 검찰은 늦어도 10월13일까지 사씨를 정식으로 기소할 예정이다. 인디애나주에서 살인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으면 45~65년형이 가능하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 가족 이름 거명하면서 차남 부부는 깜빡해 '구설'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족들에게 사의를 표하는 과정에서 차남 부부 이름만 거론하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최근 특검 보고서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크게 부각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도 기억력 등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민주당 진영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월24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