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루이지애나주 한인 셰리프 경관, 9월12일 가정폭력 혐의 인정돼 해고 당해

루이지애나주의 한인 경찰관이 경범 정폭력 혐의로 체포된 후 해고됐다.

KPLC 방송에 따르면 레이크 찰스 지역 칼카시우(Calcasieu) 패리쉬 셰리프국 소속 한인 에드 최(39) 경관이 가정폭력 혐의가 9월12일 인정돼 경관직을 잃었다. 최 경관이 가정폭력을 저질렀다는 신고는 지난 8월2일 접수된 것으로 드러났다. 최 경관의 변호인은 "최 경관은 아무 죄가 없다. 경범 혐의를 문제삼아 해고조치를 취한 셰리프국의 행위는 말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권도형 변호사 "3월 말 전에는 권씨 미국 송환 어려워"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 권도형이 송환 지연으로 인해 적어도 오는 3월 25일로 예정된 첫 미국 민사 재판에는 출석하지 못할 것이라고 권씨 측 변호사가 밝혔다. 2월26일 뉴욕 남부연방법원에 제출된 문서에 따르면 몬테네그로에 있는 권씨의 변호사 고란 로디치는 "현재로서는 3월 말 이전에 권씨가 한국 또는 미국으로 인도될 것으로 예상하지

트럼프, 가족 이름 거명하면서 차남 부부는 깜빡해 '구설'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족들에게 사의를 표하는 과정에서 차남 부부 이름만 거론하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최근 특검 보고서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크게 부각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도 기억력 등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민주당 진영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월24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