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와 주립대 한국어클럽, 일부 전직회장 공금유용으로 대학으로부터 징계받아

한인학생들로 구성된 아이오와 주립대(Iowa State) 한국어 클럽(Korean Language Club)이 공금유용 혐의로 대학당국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대학 학생신문 '아이오와 스테이트 데일리'에 따르면 한국어클럽 현 회장인 조연수씨는 "클럽의 전직 회장들이 클럽 기금을 개인용도로 사용해 문제가 있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한국어클럽이 대학당국에 갚아야 할 돈은 약 500불 정도로 알려졌다. 대학 측은 한국어클럽이 대학의 P-카드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징계를 내렸다. P-카드는 캠퍼스 학생클럽들이 각종 행사를 치르는데 재정적 도움을 주는 아이오와 주립대의 제도를 말한다. 공금유용으로 문제가 된 한국어클럽 전 회장들이 누구인지는 정확히 드러나지 않았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대학 입학사정에서 지원자의 인종을 고려하는 '어퍼머티브 액션'의 운명을 결정할 연방대법원 심리가 곧 시작된다. 연방대법원 판사 9명중 6명이 보수성향이어서 어퍼머티브 액션 폐지가 확실시된다고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어퍼머티브 액션이 폐지되면 전국의 대학들은 입학사정에서 지원자의 인종을 더 이상 고려할 수 없게 된다.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등 대부분

2022년 가을학기 UC샌디에고(UCSD)에 총 4만2968명의 학생이 등록해 사상 최대규모를 기록했다고 샌디에고 유니온 트리뷴이 10월18일 보도했다. 10년 전보다 등록생이 1만4000명 정도 증가했다. UCSD 캠퍼스 안에 거주하는 학생 수는 약 1만8000명이다. <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