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3월5일 버지니아주에서 살해된 한인 최한나씨 시신 메릴랜드주에서 발견

지난 5일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 있는 자택에서 남자친구에게 피살된 한인여성 최한나(35)씨의 시신이 24일 메릴랜드주 피스카타웨이 공원 숲속에서 발견됐다고 폭스, NBC 등이 25일 보도했다.

최씨를 살해한 용의자는 전 남자친구 조엘 메리노(27)로 범행 후 타주로 도주했으며, 25일 현재까지 검거되지 않았다. 메리노는 2급살인 혐의로 공개수배 됐으며 연방마샬이 로칼경찰과 공조해 체포에 나서고 있다.

이 사건은 워싱턴포스트 등 모든 메이저 언론이 경쟁적으로 보도하는 등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저지주에 거주해온 29세 한인여성 신혜정씨가 로컬 하이스쿨에 등록해 4일간 고등학생처럼 지내다 학교에 발각돼 경찰에 인계됐다. 황당한 사건은 뉴 브런스윅(New Brunswick)에 있는 뉴 브런스윅 하이스쿨에서 발생했다. 신씨는 위조한 출생증명서로 이 학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후 나흘간 클래스에 참석하는 등 고등학생처럼 지냈다. 대부분 선생들과 학생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