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4일 새벽 UCLA 여학생 LA지역 101번 프리웨이에서 교통사고로 사망

24일 새벽 파사데나 출신 UCLA 여학생이 LA지역 101번 프리웨이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CHP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께 101번 프리웨이 동쪽방면 터헝가 애비뉴 출구 근처에서 한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세게 들이받으면서 차가 두동강 났고, 다른 차량이 앞부분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두동강 난 차량 안에 타고있던 UCLA 학생 세라 아인타블리안(20)이 충격으로 현장에서 숨졌다. 숨진 여학생은 아르메니아계로 고등학교에서 전교 1등에 오른 재원으로 UCLA에서 미생물학을 공부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저지주에 거주해온 29세 한인여성 신혜정씨가 로컬 하이스쿨에 등록해 4일간 고등학생처럼 지내다 학교에 발각돼 경찰에 인계됐다. 황당한 사건은 뉴 브런스윅(New Brunswick)에 있는 뉴 브런스윅 하이스쿨에서 발생했다. 신씨는 위조한 출생증명서로 이 학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후 나흘간 클래스에 참석하는 등 고등학생처럼 지냈다. 대부분 선생들과 학생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