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버클리 신입생 2600명 축소 '없던 일'로, 주지사 서명으로 구제법 즉시 발효

UC버클리가 올 가을학기 신입생을 2600명 줄여야 할 위기에서 벗어났다.

개빈 뉴섬 가주지사의 서명으로 14일 발표된 새 법 때문이다. 이 법은 공립대학들이 학생 수를 축소하기 전 18개월동안 환경조사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최근 가주대법원은 UC버클리가 학생 수 증가로 주변 환경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주장하며 지역주민들이 제기한 소송에서 원고 승소판결을 내려 하마터면 올 가을학기 UC버클리 신입생이 2600명 가량 줄 뻔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UC계열대학 마이클 드레이크 총괄총장이 650만불짜리 집에 거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UC는 650만불을 투자해 드레이크 총괄총장이 거주할 집을 구입했으며, 일부 학생들이 이에 반발하고 있다. UC버클리에 재학중인 버지니아 선(18)양은 "650만불이 있으면 학생을 위한 캠퍼스 주거시설에 투자해야지, 총괄총장의 호화생활을 위해 대저택을 산다는 건 말이 안된

플로리다주 파나마시티에 있는 루더포드 하이스쿨 12학년 흑인 남학생이 올 가을학기 대학입시에서 27개 대학에 지원해 27개 모두 합격하는 위업을 달성해 부러움을 사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18세 조나단 워커라는 학생이다. 워커가 합격한 대학 중에는 하버드, MIT, 존스홉킨스가 포함돼 있다. 최대 발생부수를 자랑하는 일간 USA투데이는 14일 워커의 스토

한인학생들로 구성된 아이오와 주립대(Iowa State) 한국어 클럽(Korean Language Club)이 공금유용 혐의로 대학당국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대학 학생신문 '아이오와 스테이트 데일리'에 따르면 한국어클럽 현 회장인 조연수씨는 "클럽의 전직 회장들이 클럽 기금을 개인용도로 사용해 문제가 있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