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가을학기 UC 9개 캠퍼스에 가주출신 한인 3751명 신입생 지원

올 가을학기 UC 9개 캠퍼스에 신입생과 편입생을 포함해 가주출신 한인학생 4618명이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UC 총괄총장실이 24일 발표한 2022년 가을학기 가주출신 아시안 지원자 통계자료에 따르면 한인 신입생 지원자는 3751명, 주내 커뮤니티칼리지(CC) 편입생 지원자는 867명으로 각각 조사됐다. 한인 신입생 지원자는 3년동안 계속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올 가을학기 편입생 지원자는 지난해보다는 감소했다.

아시안 신입생 지원자를 민족 별로 보면 중국계가 가장 많은 1만2076명, 인도/파키스탄계가 7593명, 필리핀계가 7097명, 베트남계가 6593명으로 1~4위를 각각 차지했다. 한인은 5번째로 많았다. UC는 3월 중순부터 말까지 올 가을학기 캠퍼스 별 합격자를 발표하며, 합격자 통계자료는 올 여름 공개한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프린스턴 대학이 "모든 인종은 공평한 대접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좌파 교직원을 상대로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유대인 교수 조슈아 캣츠를 해고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보수세력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고전학을 가르치는 캣츠 교수는 종신재직권을 가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크리스토퍼 아이스그루버 총장이 그를 해고할 것을 대학 이사회에 추천했다. 캣츠 교수는

UC계열대학 마이클 드레이크 총괄총장이 650만불짜리 집에 거주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UC는 650만불을 투자해 드레이크 총괄총장이 거주할 집을 구입했으며, 일부 학생들이 이에 반발하고 있다. UC버클리에 재학중인 버지니아 선(18)양은 "650만불이 있으면 학생을 위한 캠퍼스 주거시설에 투자해야지, 총괄총장의 호화생활을 위해 대저택을 산다는 건 말이 안된

플로리다주 파나마시티에 있는 루더포드 하이스쿨 12학년 흑인 남학생이 올 가을학기 대학입시에서 27개 대학에 지원해 27개 모두 합격하는 위업을 달성해 부러움을 사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18세 조나단 워커라는 학생이다. 워커가 합격한 대학 중에는 하버드, MIT, 존스홉킨스가 포함돼 있다. 최대 발생부수를 자랑하는 일간 USA투데이는 14일 워커의 스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