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이 자리에 앉기도 전에 떠나?" 뉴질랜드서 버스 승객이 한인 운전사 폭행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한인 시내버스 운전사가 승객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온라인 신문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지난 1월 한인 알렉스 전씨가 시내버스를 몰던 중 한 승객이 옆으로 다가와 다짜고짜 전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 두 사람이 싸움을 벌였다. 승객들은 경찰을 불렀고, 전씨를 때린 승객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버스에서 내려 도주했다. 전씨는 치료를 위해 병원에서 하룻밤을 보낸 후 퇴원했다.

도주한 용의자는 자신이 자리에 앉기도 전에 전씨가 버스를 몰았다고 주장하며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가 카운티 내 대중 교통 시스템과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연장했다. 향후 30일동안 공항, 기차, 지하철, 전철, 우버, 리프트, 버스, 택시 등 모든 대중교통 시스템과 공항 이용객들은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한다. <곽성욱 기자>

코로나19 백신접종을 거부한 미국공군사관학교 생도 3명의 임관이 거부됐다. 5월21일 일간지 덴버 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이들 3명은 학사학위를 받고 졸업은 할 수 있다. 임관을 거부당한 생도들의 대응이 주목된다.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은 메모리얼 연휴 직전에 열린다. <곽성욱 기자>

5월21일 LA동부 월넛에 있는 주택에 칩임한 도둑이 집주인의 쏜 총에 맞고 사망했다. LA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새벽 4시쯤 월넛 이스트 컨트리 홀로우 드라이브에 있는 주택에서 발생했다. 총격당시 1명의 도둑이 더 있었으나, 총소리가 나자 현장에서 도주했다. 집주인은 해를 입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