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이 자리에 앉기도 전에 떠나?" 뉴질랜드서 버스 승객이 한인 운전사 폭행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한인 시내버스 운전사가 승객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온라인 신문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지난 1월 한인 알렉스 전씨가 시내버스를 몰던 중 한 승객이 옆으로 다가와 다짜고짜 전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 두 사람이 싸움을 벌였다. 승객들은 경찰을 불렀고, 전씨를 때린 승객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에 버스에서 내려 도주했다. 전씨는 치료를 위해 병원에서 하룻밤을 보낸 후 퇴원했다.

도주한 용의자는 자신이 자리에 앉기도 전에 전씨가 버스를 몰았다고 주장하며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