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바이든 "요즘 되는 일이 없네" 민주당 추진 투표권 확대법안 물 건너가

바이든 정부와 민주당이 추진해온 투표권 확대 연방법안이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14일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와 민주당은 상원에서 법안을 처리하기 위해 의원 60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하는 현행 규정을 50명 이상으로 낮추는 방안을 밀어부쳤으나 조 맨친(웨스트 버지니아), 커스텐 시네마(애리조나) 의원이 끝까지 반대하는 바람에 계획이 '없던 일'로 될 가능성이 커졌다. 민주당 입장에선 상원에서 법안을 처리하는 규정을 바꾸지 않는 한 우편투표를 더 쉽게 만드는 등 소수계 유권자들의 투표권을 확대할 수가 없다. 공화당이 장악한 19개 주가 지난 한해동안 소수계 유권자들의 투표를 어렵게 만드는 법을 연달아 제정하며 2024년 대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고 하고 있어 민주당은 이를 무력화시키는 연방법안 통과가 절실한 상황이다.

맨친, 시네마 상원의원은 민주당 소속이면서도 결정적인 사안이 부각될 때마다 당의 방침을 따르지 않고 있어 바이든 대통령과 당 지부도는 죽을 맛이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2년 미네소타주에서 40대 한인 이창범씨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백인남녀가 2급살인 혐의에 대해 유죄를 시인, 최소 20년의 실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용의자인 로간 슬랙(25)은 1월31일, 공범 포티니 웨스트(25)는 2월3일 재판에서 각각 유죄를 인정했다. 이들은 작년 9월 이씨의 전화를 받고 이씨의 집에 마사지 서비스를 제공하러

2013년과 2014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여성 2명을 강간한 혐의로 기소된 한인남성 조재현(33)씨가 8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조씨는 지난 1월30일 열린 재판에서 유죄를 인정했다. 조씨는 2022년 3월 경찰에 체포돼 재판을 받아왔다. 피해자들은 당시 47세 여성과 17세 여자 청소년이었다. <최수진 기자>

남가주 롱비치에 있는 한인업소에 혼성강도가 침입, 물건을 강탈해 달아났다. 용의자들은 범행을 저지르던 중 한인 여성업주 수 김씨를 폭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월31일 오후 7시30분 400블록 브로드웨이 애비뉴에 있는 '러버스'(Lovers) 스토어에서 일어났다. 김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최수진 기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