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워싱턴주 마켓에서 한인부자, 마스크 착용 거부한 남성이 휘두른 칼에 찔려

10일 오후 2시30분께 워싱턴주 타코마의 한 마켓에서 업주인 한인 부자가 마스크 착용을 거부한 남성이 휘두른 칼에 찔려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타코마 경찰국에 따르면 노스 6가에 있는 '더 코너 스토어'에서 아들 현모(33)씨가 마스크를 쓰지 않고 가게에 들어온 고객에게 마스크를 써달라고 부탁했으나 상대방이 말을 듣지 않아 업소 밖으로 데리고 나갔고, 이 남성은 밖으로 나가자마자 현씨를 칼로 찔렀다. 그는 이어 아들을 구하려고 뒤쫓아나온 현씨의 아버지(59)에게도 칼을 휘둘러 목과 손목을 찌른 것으로 드러났다. 현씨 부자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씨 부자는 병원에서 퇴원했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도주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한인 혼혈 세실 램보 LAX 경찰국장, LA카운티 셰리프 국장 선거 출마 선언

한인 혼혈인 세실 램보 LA국제공항 경찰국장이 LA카운티 셰리프 국장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램보 국장은 한국에서 흑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출생 직후 미국으로 입양돼 LA지역에서 자랐다. 그가 LA카운티 셰리프 국장에 당선되면, 첫 한인 셰리프 국장이 탄생하는 역사를 쓰게 된다. 램보 국장은 오랫동안 LA카운티 셰리프국에서 근무한 경

가주정부, K-12 공립학교 학생들 가을학기 캠퍼스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올 가을학기 캘리포니아주 K-12 공립학교가 풀타임 정상 대면수업을 할 예정인 가운데 주정부는 학생들이 캠퍼스에서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12일 밝혔다. 만약 마스크 착용을 거부할 경우 캠퍼스에 들어갈 수 없으며, 이런 학생들은 학교 밖에서 다른 방식의 교육을 받아야 한다. <최수진 기자>

10일 저녁 롱비치 앞바다서 페리 타고 있던 남성 바다에 빠져, 익사 추정

10일 저녁 남가주 카탈리나 섬에서 롱비치로 향하던 페리보트에 타고 있던 남성이 롱비치에서 약 3마일 떨어진 지점에서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일어나 정부당국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남성이 바다에 빠진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아마 살아 돌아오면 기적일 것이다. 익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