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국 대기업들 '샌드위치' 신세, 조지아주 개정선거법 관련 한쪽 편 들어야

미국 대기업들이 샌드위치 신세로 전락했다.

최근 발효된 조지아주 개정 선거법과 관련, 민주당 또는 공화당 중 한쪽 편을 들어야 할 상황에 처했기 때문이다.

기업들이 중립을 지키면 민주당과 공화당 지지자 모두로부터 보이코트를 당할 위험에 처해 있다. 정말 웃기는 일이다.

따라서 기업들은 민주당 쪽수가 많은지, 공화당 쪽수가 많은지 계산기를 열심히 두드리고 있다. 민주당 세력이 조지아주 개정 선거법이 흑인들의 투표권을 제한한다고 주장하자, 공화당 세력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에서 공화당 쪽수가 더 많다. 조지아주 개정 선거법을 반대하는 기업들을 범 보수세력이 보이코트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욕 바가지로 먹는 USC, 5월 졸업식 외부인사 연설 줄줄이 취소

USC가 5월에 열리는 졸업식에서 모든 외부 스피커들의 연설을 취소했다. 며칠 전 수석졸업생으로 선정된 무슬림 여학생 아스나 타바섬(사진)의 졸업생 대표연설을 취소한 후 잡음이 일자 후속조치를 취한 것이다. 타바섬은 남아시아 출신으로 SNS에 이스라엘을 혐오하는 글을 수차례 올려 유대인 커뮤니티가 강력 반발, 결국 대학당국이 타바섬의 연설을 취소화기에 이르

이스라엘, 이란 본토 새벽 공습, 대규모 전쟁 일어나나

이스라엘이 4월19일(현지시간) 이란의 보복 공습에 맞서 이란 본토에 대한 재보복을 감행했다. 이란이 시리아 내 자국 영사관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지난 4월13일밤 이스라엘에 대규모 심야 공습을 단행한지 6일만이다. 이스라엘이 미국 등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재보복에 나서고 이스라엘의 재보복시 이란도 '거대하고 가혹한 응징'을 공언한 만큼, 보복의 악순환 움직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