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국 평균 레귤러 개스값 갤런당 2불87센트, 캘리포니아주가 제일 비싸

미국 내 87 레귤러 언레디드 개스값이 갤런당 평균 2달러87센트를 기록했다고 USA투데이가 AAA 자료를 인용해 24일 보도했다. 1년 전보다 25%나 올랐다. 가장 개스값이 비싼 주는 캘리포니아주로 갤런당 평균 3달러86센트로 조사됐다. 이어 하와이, 워싱턴주 순이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테슬라, 올해 6월에 캘리포니아*텍사스에서 6020명 감원

테슬라가 텍사스주와 캘리포니아주에서 모두 6020명을 감원한다. 텍사스주 노동위원회에 제출된 '노동자 적응 및 재훈련 통보법'(WARN) 공지에 따르면 이번 감원 대상에 테슬라 본사와 주요 공장 기가팩토리가 있는 텍사스주 오스틴의 근로자 2688명이 포함됐으며, 이들에 대한 감원은 오는 6월 14일부터 14일간 이뤄진다. 테슬라는 또 캘리포니아주에 제출한

"뉴욕증시 지금보다 6% 더 떨어진다" 전문가 전망

뉴욕 주식시장이 4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향후 주가 전망도 어둡게 나오고 있다.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긴장은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해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작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상승했다. 4월17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투자자문사 에버코어ISI의 줄리언 이매뉴얼 자산관리팀장은 올해 말 스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