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비치에서 서핑하던 어린이, 상어에 어깨 물려 100바늘 꿰매

지난 20일 마이애미 비치에서 엄마와 함께 바디서핑을 하던 미네소타 출신 9세 소년이 상어에 물려 다쳤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상어는 소년의 어깨를 물었고, 소년은 병원에서 100 바늘 이상 꿰맸다. 소년의 아버지는 “목숨을 건진게 천만 다행”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