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프리웨이 역주행 차량서 내린 운전자, 경찰 다가오자 100피트 아래로 몸 던져 자살

LA다운타운 인근 프리웨이를 거꾸로 달리던 차량이 갓길에 멈춰선 후 차에서 내린 운전자가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다가오자, 프리웨이에서 100피트 아래로 뛰어내려 자살했다.

CHP에 따르면 숨진 남성은 13일 아침 7시께 110번 프리웨이 남쪽방면에서 105번 프리웨이 서쪽방면으로 연결되는 도로를 역주행하다 차를 갓길에 세우고 내렸다. 하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CHP 경관들이 다가와서 "괜찮냐"며 말을 거는 순간 100피트 아래 110번 프리웨이 위로 몸을 던졌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 가족 이름 거명하면서 차남 부부는 깜빡해 '구설'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족들에게 사의를 표하는 과정에서 차남 부부 이름만 거론하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최근 특검 보고서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크게 부각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도 기억력 등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민주당 진영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월24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