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학생들은 "하버드", 부모들은 "스탠포드"가 드림스쿨

올 가을학기 대입원서를 제출한 미국 내 고등학교 시니어들의 드림스쿨은 하버드, 고교 시니어 자녀를 둔 부모들의 드림스쿨은 스탠포드로 각각 나타났다.

프린스턴 리뷰가 지난달 미국 등 전세계 42개국 고교 시니어 및 부모 1만4000명을 상대로 서베이를 실시한 결과, 학생들이 꼽은 드림스쿨 랭킹은 1위 하버드, 2위 스탠포드, 3위 NYU, 4위 컬럼비아, 5위 UCLA였다. 반면에 부모들이 자녀가 진학하길 원하는 드림스쿨 랭킹은 1위 스탠포드, 2위 하버드, 3위 프린스턴, 4위 MIT, 5위 예일이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재정보조 레터 언제 날아오나" UC 합격생들 속 탄다

2024년 가을학기 UC 대학 합격자 중 저소득층 학생들이 4월17일까지도 대학으로부터 재정보조 레터를 받지 못해 속이 까맣게 타들어가고 있다. 연방정부 재정보조를 타내기 위해 접수해야 하는 신청서 FAFSA와 관련된 여러 문제 때문이다. 2024-2025 FAFSA는 기존 오프닝 날짜보다 석달이나 늦은 지난해 12월 말 오픈했고, 이후 각종 버그로 인해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