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학생들은 "하버드", 부모들은 "스탠포드"가 드림스쿨

올 가을학기 대입원서를 제출한 미국 내 고등학교 시니어들의 드림스쿨은 하버드, 고교 시니어 자녀를 둔 부모들의 드림스쿨은 스탠포드로 각각 나타났다.

프린스턴 리뷰가 지난달 미국 등 전세계 42개국 고교 시니어 및 부모 1만4000명을 상대로 서베이를 실시한 결과, 학생들이 꼽은 드림스쿨 랭킹은 1위 하버드, 2위 스탠포드, 3위 NYU, 4위 컬럼비아, 5위 UCLA였다. 반면에 부모들이 자녀가 진학하길 원하는 드림스쿨 랭킹은 1위 스탠포드, 2위 하버드, 3위 프린스턴, 4위 MIT, 5위 예일이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서부 최고명문 스탠포드 대학이 '아메리칸'을 가급적 사용을 자제해야 하는 해로운 단어 리스트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엄청 리버럴한 대학으로 알려진 스탠포드 대학은 과연 무슨 의도로 아메리칸을 해로운 단어로 지정했을까? 다. 어떤 바보의 작품인지 정말 궁금하다. 주류 미디어가 이번 해프닝을 크게 보도하면서 많은 미국인들이 스탠포드 대학을 비난하고 있다.

2023년 가을학기 하버드대 조기전형 합격률이 7.5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버드 교내신문 하버드 크림슨에 따르면 내년 가을학기 조기전형으로 9553명이 지원해 722명이 합격했다. 역사상 두번째로 낮은 합격률이다. 지원자 수도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지원자중 78%는 보류통보를 받고 정시지원에서 다시 한번 심사를 받게 되며, 9.5%는 불합격 처

2023년 가을학기 명문대학 조기전형 입시결과 발표가 한창이다. 지난주 명문 리버럴아츠 칼리지(LAC)인 하비머드 칼리지가 12월8일, 보든 칼리지가 12월9일 얼리 디시전(ED) 결과를 각각 발표했으며 스와스모어 칼리지는 12월13일 ED 결과를 발표한다.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코넬, 스탠포드, MIT 등도 이번주 일제히 조기전형 결과를 발표할 예정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