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지난해 실업수당 받았으면 1만200불까지는 소득세 안내도 된다

지난해 실업수당을 받은 미국인들에게 좋은 소식이 전해졌다.

6일 상원에서 통과된 경기부양법안에 미국 실업자들이 지난해 받은 실업수당 중 1만200달러까지는 연방 소득세를 물리지 않는 내용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이 조항은 가구 연소득 15만달러 이하만 적용된다.

법안이 하원에서 통과된 후 대통령이 서명하면 당장 이번 세금보고부터 발효된다. 이미 세금보고를 접수했고, 실업수당에 대한 소득세를 납부한 경우 수정된(amended) 세금보고 서류를 IRS에 다시 접수하면 돈을 돌려받을 수 있다. 아직 세금보고를 하지 않은 경우 지난해 받은 실업수당 중 1만200달러까지는 소득세를 낼 필요가 없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테슬라, 올해 6월에 캘리포니아*텍사스에서 6020명 감원

테슬라가 텍사스주와 캘리포니아주에서 모두 6020명을 감원한다. 텍사스주 노동위원회에 제출된 '노동자 적응 및 재훈련 통보법'(WARN) 공지에 따르면 이번 감원 대상에 테슬라 본사와 주요 공장 기가팩토리가 있는 텍사스주 오스틴의 근로자 2688명이 포함됐으며, 이들에 대한 감원은 오는 6월 14일부터 14일간 이뤄진다. 테슬라는 또 캘리포니아주에 제출한

"뉴욕증시 지금보다 6% 더 떨어진다" 전문가 전망

뉴욕 주식시장이 4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향후 주가 전망도 어둡게 나오고 있다.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긴장은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해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작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상승했다. 4월17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투자자문사 에버코어ISI의 줄리언 이매뉴얼 자산관리팀장은 올해 말 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