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내 스타디움*공연장*테마팍 4월1일부터 조건부 오픈 허용, 가주민만 입장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4월1일부터 주내 스포츠 스타디움, 공연장, 대형 테마팍 등의 조건부 재오픈을 허락한다고 5일 발표했다. 많은 사람들은 의외라는 반응이다. "너무 서두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곳곳에서 나온다.

이날 LA타임스에 따르면 주정부는 퍼플 티어에 속한 카운티의 경우 스타디움*공연장은 100명 이내, 레드 티어는 정원의 20%, 오렌지 티어는 정원의 33%, 옐로우 티어는 정원의 67%까지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가주 주민만 입장이 가능하며 스타디움에 가기 전에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테마팍의 경우 퍼틀 티어는 문을 열 수 없지만 레드 티어는 정원의 15%, 오렌지 티어는 정원의 25%, 옐로우 티어는 정원의 35%까지 입장할 수 있다. 그러나 실내 식사 및 놀이기구는 금지되며 가주 주민만 입장이 가능하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욕 한인 여배우 겸 프로듀서,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위해 세이프티 알람 무료로 배포

뉴욕 브루클린에 사는 한인 여배우 겸 프로듀서 캐롤린 강씨가 아시안을 노리는 증오범죄 예방을 위해 세이프트 알람 디바이스를 아시안들에게 무료로 나눠준다고 브루클린 소식을 전하는 인터넷 매체 BK 리더가 15일 보도했다. 알람을 누르면 시끄러운 소리가 울려 사용자를 보호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BK리더는 밝혔다. <최수진 기자>

16일 텍사스 샌안토니오에서 교통법규 위반 운전자-경찰 총격전, 2명 사망, 1명 중상

텍사스 샌안토니오에서 교통법규를 위반한 트럭 운전사를 조사하던 경찰관과 운전자 간에 총격전이 발생해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샌안토니오 경찰국에 따르면 사건은 16일 아침 11시30분께 발생했으며, 경관과 가볍게 대화를 하던 트럭 운전사가 갑자기 총을 집어들고 경관에게 쏘면서 총격전이 벌어졌다. 트럭 안에는 남자 2명과 여자 1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