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내 스타디움*공연장*테마팍 4월1일부터 조건부 오픈 허용, 가주민만 입장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4월1일부터 주내 스포츠 스타디움, 공연장, 대형 테마팍 등의 조건부 재오픈을 허락한다고 5일 발표했다. 많은 사람들은 의외라는 반응이다. "너무 서두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곳곳에서 나온다.

이날 LA타임스에 따르면 주정부는 퍼플 티어에 속한 카운티의 경우 스타디움*공연장은 100명 이내, 레드 티어는 정원의 20%, 오렌지 티어는 정원의 33%, 옐로우 티어는 정원의 67%까지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가주 주민만 입장이 가능하며 스타디움에 가기 전에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테마팍의 경우 퍼틀 티어는 문을 열 수 없지만 레드 티어는 정원의 15%, 오렌지 티어는 정원의 25%, 옐로우 티어는 정원의 35%까지 입장할 수 있다. 그러나 실내 식사 및 놀이기구는 금지되며 가주 주민만 입장이 가능하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