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아시안 부모들, 자녀 대면수업 꺼린다, 타인종보다 학생 디지털 수업 비율 높아

학교들이 대면수업을 재개해도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는 아시안 부모 비율이 타인종보다 높다고 워싱턴포스트가 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뉴욕시의 경우 아시안 학생이 전체의 18%를 차지하지만, 학교들이 캠퍼스를 다시 연 후 교실로 돌아간 아시안 학생 비율은 12%에 불과했다. 테네시주 내쉬빌의 경우 학교들이 대면수업을 재개한 후 등교한 백인학생 비율은 66%에 달했지만, 아시안 학생 비율은 50% 미만이었다. 시카고에서는 백인학생의 67%가 대면수업을 받고 있지만 아시안 학생의 33%만 학교로 돌아갔다. 아시안 부모 중 상당수는 코로나로 인한 불안감 때문에 자녀가 집에서 디지털 수업을 받기 원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UC-CSU, FAFSA 지연으로 신입생 디씨전 데이 5월15일과 5월15일 이후로 연기

UC와 CSU가 올해 가을 입학할 예정인 신입생들이 등록할 캠퍼스를 결정하는 데드라인인 디씨전 데이를 기존 5월1일에서 각각 5월15일과 5월15일 이후로 연기했다. 이유는 연방무료학비보조신청서(FAFSA) 처리가 3월 상반기로 지연되면서 학생들이 재정보조 레터를 4월 중에나 받아보게 될 것이 확실해졌기 때문이다. 디씨전데이를 연기하지 않으면 학생들이 시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