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부모들, 자녀 대면수업 꺼린다, 타인종보다 학생 디지털 수업 비율 높아

학교들이 대면수업을 재개해도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는 아시안 부모 비율이 타인종보다 높다고 워싱턴포스트가 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뉴욕시의 경우 아시안 학생이 전체의 18%를 차지하지만, 학교들이 캠퍼스를 다시 연 후 교실로 돌아간 아시안 학생 비율은 12%에 불과했다. 테네시주 내쉬빌의 경우 학교들이 대면수업을 재개한 후 등교한 백인학생 비율은 66%에 달했지만, 아시안 학생 비율은 50% 미만이었다. 시카고에서는 백인학생의 67%가 대면수업을 받고 있지만 아시안 학생의 33%만 학교로 돌아갔다. 아시안 부모 중 상당수는 코로나로 인한 불안감 때문에 자녀가 집에서 디지털 수업을 받기 원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대학 입학사정에서 지원자의 인종을 고려하는 '어퍼머티브 액션'의 운명을 결정할 연방대법원 심리가 곧 시작된다. 연방대법원 판사 9명중 6명이 보수성향이어서 어퍼머티브 액션 폐지가 확실시된다고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어퍼머티브 액션이 폐지되면 전국의 대학들은 입학사정에서 지원자의 인종을 더 이상 고려할 수 없게 된다.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등 대부분

2022년 가을학기 UC샌디에고(UCSD)에 총 4만2968명의 학생이 등록해 사상 최대규모를 기록했다고 샌디에고 유니온 트리뷴이 10월18일 보도했다. 10년 전보다 등록생이 1만4000명 정도 증가했다. UCSD 캠퍼스 안에 거주하는 학생 수는 약 1만8000명이다. <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