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직장 잃었으면 연방정부가 인터넷 비용 월 최대 50불 지원한다

연방통신위원회(FCC)가 저소득층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월 최대 50달러를 인터넷 비용으로 지원해주는 인터넷 보조금 프로그램을 승인했다고 뉴욕타임스, CNN 등 언론들이 26일 보도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직장을 잃었거나,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연방정부 펠그랜트 혜택을 받는 가정들이 대상이다.

자격이 되는 미국인들은 인터넷 회사를 통해 크레딧을 받게 된다. 프로그램은 또한 이들 가정이 컴퓨터나 태블릿PC를 구입할 때 100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버라이즌 와이어리스가 아직도 3G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 4G LTE 스마트폰을 무료로 발송하고 있다고 언론들이 7월7일 보도했다. 만약 4G폰을 원하지 않을 경우 버라이즌에 연락해 거절하면 된다. 버라이즌은 올해 말 3G 네트웍을 종료할 방침이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