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인타운서 공군 출신 韓人 남성, '묻지마' 폭행 당해 코뼈 부러져

LA한인타운에서 미 공군 출신 한인남성이 묻지마 폭행을 당해 크게 다쳤다.

LAPD는 이번 사건을 아시안 타겟 증오범죄로 보고 용의자 추적에 나서고 있다.

지난 16일 한인타운 켄모어 애비뉴에서 한인 데니 김(27)씨가 히스패닉 추정 남성 2명에 의해 무차별 폭행을 당해 코뼈가 부러지 눈이 시커멓게 멍드는 중상을 입었다. 김씨가 구타당하는 순간 친구인 조셉 차씨가 도움을 주기위해 달려왔고, 용의자 2명은 현장에서 도주했다. 김씨는 “친구가 오지 않았으면 더 큰 해를 입을 뻔 했다”며 “이런 증오범죄는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좋아하지 않는 소수의 공화당 의원들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하면 공화당 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19일 더힐에 따르면 반 트럼프 의원인 공화당의 프레드 업튼 미시간주 연방하원의원은 "트럼프가 2024년 대선에 또 나올 것으로 본다"며 "아직도 공화당 유권자 중 상당수는 트럼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