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 실직자들, 실업수당 거절당하면 異議 제기 후 3개월 기다려야

캘리포니아주 실직자들 정말 불쌍하다.

실업수당을 거절당한 실직자가 주정부에 이의를 제기할 경우 최종 결론이 나는데 3개월 이상 걸린다고 LA타임스가 22일 보도했다. 돈을 받든, 못받든 이의 제기 후 꼬박 3개월을 기다려야 하는 것이다. 실업수당 신청서를 접수하고 처리하는 EDD는 업무가 산더미처럼 쌓여있어 마비상태나 마찬가지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헉~ 첫 사흘동안 5500만명이 세금보고 접수, IRS "전례 없는 일"

지난 12일 2020년도 인컴에 대한 세금보고 서류 접수가 시작된 이후 첫 3일동안 5500만명이 세금보고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는 엄청나게 빠른 페이스이다. 팬데믹으로 경제상황이 좋지않아 너도나도 하루라도 빨리 택스리펀드를 받으려고 신속히 세금보고를 접수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세금보고 마감일은 4월15일이며, 원하면 10월15

Fry's Electronics 모든 매장 門 닫는다, 코로나에 KO 당해

소비자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온 '프라이스 일렉트로닉스'(Fry's Electronics)가 남가주를 포함해 미국 내 모든 매장을 영구폐쇄한다고 24일 밝혔다. 코로나 사태로 타격을 입은 비즈니스가 정상을 되찾기는 어렵다는 판단 때문이다. 프라이스는 미국에서 약 20여개 매장을 운영해 왔으며, 대부분 매장은 캘리포니아와 텍사스주에 있다. <최수진 기자>

수잔 콜린스 "바이든 경기부양안에 찬성하는 共和黨 상원의원 1명도 없다"

수잔 콜린스 공화당 연방상원의원은 23일 "바이든의 1조900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에 찬성표를 던지는 공화당 상원의원은 단 1명도 없을 것"이라며 "1조9000억달러에서 지출규모를 더 낮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공화당의 동의 없이 예산조정 방식을 통해 법안을 의회에서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김기춘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