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 출신 한인여성 프로 포켓볼 선수 자넷 리, 난소암으로 시한부 인생, 길어야 1~2년

'검은 독거미'라는 별명을 가진 뉴욕 출신 한인여성 프로 포켓볼 선수 자넷 리(50)가 난소암으로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았다.

18일 언론들에 따르면 난소암 4기 판정으로 리는 길어야 1~2년 더 살수 있다. 리는 "포켓볼 대회에 출전할 때처럼 비장한 각오로 암을 이겨내겠다"며 "세 딸을 위해서라도 꼭 암과의 싸움에서 승리하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6일 열린 2022년 남자 대학농구 토너먼트 8강전에서 듀크대와 빌라노바대가 각각 승리를 거두고 4강에 진출했다. 25일 강호 캔사스대와 노스캐롤라이나대가 각각 마이애미대와 세인트 피터스대를 상대로 4강 진출 위한 일전을 벌인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