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 출신 한인여성 프로 포켓볼 선수 자넷 리, 난소암으로 시한부 인생, 길어야 1~2년

'검은 독거미'라는 별명을 가진 뉴욕 출신 한인여성 프로 포켓볼 선수 자넷 리(50)가 난소암으로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았다.

18일 언론들에 따르면 난소암 4기 판정으로 리는 길어야 1~2년 더 살수 있다. 리는 "포켓볼 대회에 출전할 때처럼 비장한 각오로 암을 이겨내겠다"며 "세 딸을 위해서라도 꼭 암과의 싸움에서 승리하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전 NY양키스 강타자 A-로드, NBA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매입 추진

전 뉴욕 양키스 강타자 알렉스 로드리게스(A-로드)가 비즈니스맨 마크 로어와 손잡고 NBA 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USA투데이가 10일 보도했다. 현 팀버울브스 소유주인 글렌 테일러(79)는 1994년 팀을 9000만불에 사들였으며, 지난 수년동안 팀을 사들일 바이어를 물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팀버울브스 팀 가치는 14억불로 3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