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16일 초등학교 대면수업 재개 허락한다, LAUSD "당장 대면수업 안할 것"

LA카운티가 초등학교들의 대면수업 재개를 16일 허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허가가 나오더라도 실제로 얼마나 많은 학교들이 학생들의 등교를 허락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LA통합교육구(LAUSD)의 경우 교사 등 모든 교직원들이 백신접종을 받아야만 교실로 돌아갈 것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아직 65세 미만 교사들의 백신 접종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학교들은 카운티 정부에 어떻게 안전수칙을 준수하며 정상수업을 할지에 대한 구체적인 플랜을 제출해야 학생들의 등교가 가능해진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칼텍 아시안 학생비율 43%, 美國 명문대 중 최다, 인종별 쿼터제 시행 안해

MIT와 쌍벽을 이루는 미국 최고의 공과대학인 칼텍 전체학생의 43%가 아시안으로 조사됐다. 아이비리그 8개 대학과는 달리 칼텍은 인종별 쿼터(정원) 제도를 시행하지 않는 대학으로 유명하다. 이 때문에 아시안 학생 비율이 유난히 높다. 칼텍은 입학사정에서 인종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실력'을 바탕으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하버드대 아시안 학생 비율은

하버드大, 2020년 연방정부 로비에 55만5000불 썼다, 아이비 중 최대 규모

하버드대가 2020년 한해동안 연방정부 로비자금으로 55만5000달러를 지출했다고 하버드대 학생신문 '하버드 크림슨'이 23일 보도했다. 이는 8개 아이비리그 대학 중 최대금액이다. 하버드대는 학생 재정보조, 보유기금에 대한 세금 문제, 리서치 펀딩 등과 관련, 백악관과 연방정부 기관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 하버드대는 무려 419억달러의 기금을 보유하고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