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최수진의 $$$>FAFSA 최대한 빨리 접수해야 재정보조 하나라도 더 받는다

대학에 진학할 예정인 학생들이 재정보조 신청을 위해 접수해야 하는 가장 기본적인 서류인 연방 무료학비보조신청서(FAFSA)는 매년 10월1일 오픈한다.

신입생들이 대학에 입학하는 해의 바로 전해 10월1일부터 FAFSA를 접수할 수 있는 것이다. 2022년 가을학기에 대학에 진학하는 현 주니어들의 경우 올해 10월1일부터 FAFSA를 제출할 수 있다. FAFSA는 최대한 빨리 접수하는 것이 재정보조를 하나라도 더 타내는데 도움이 된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주는 칼그랜트(Cal Grant)를 신청하려면 3월2일까지 FAFSA를 접수해야 한다. 최대한 빨리 FAFSA를 제출해야 대학으로부터 재정보조 어워드 레터를 받게 된다. 팬데믹 사태로 인해 대학에 진학하는 자녀를 위해 재정보조를 신청하는 부모들이 크게 늘었기 때문에 그 어느때보다 FAFSA를 빨리 접수해야 한다.

FAFSA를 작성한 후 실수를 발견할 경우 마감일이 지나지 않았으면 어카운트에 로그인해 실수를 정정할 수 있다. FAFSA를 제출했다 하더라도 일부 사립대들은 CSS 프로파일이라는 서류를 추가로 요구하기 때문에 이 또한 제출해야 한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서부 최고명문 스탠포드 대학이 '아메리칸'을 가급적 사용을 자제해야 하는 해로운 단어 리스트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엄청 리버럴한 대학으로 알려진 스탠포드 대학은 과연 무슨 의도로 아메리칸을 해로운 단어로 지정했을까? 다. 어떤 바보의 작품인지 정말 궁금하다. 주류 미디어가 이번 해프닝을 크게 보도하면서 많은 미국인들이 스탠포드 대학을 비난하고 있다.

2023년 가을학기 하버드대 조기전형 합격률이 7.5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버드 교내신문 하버드 크림슨에 따르면 내년 가을학기 조기전형으로 9553명이 지원해 722명이 합격했다. 역사상 두번째로 낮은 합격률이다. 지원자 수도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지원자중 78%는 보류통보를 받고 정시지원에서 다시 한번 심사를 받게 되며, 9.5%는 불합격 처

2023년 가을학기 명문대학 조기전형 입시결과 발표가 한창이다. 지난주 명문 리버럴아츠 칼리지(LAC)인 하비머드 칼리지가 12월8일, 보든 칼리지가 12월9일 얼리 디시전(ED) 결과를 각각 발표했으며 스와스모어 칼리지는 12월13일 ED 결과를 발표한다.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코넬, 스탠포드, MIT 등도 이번주 일제히 조기전형 결과를 발표할 예정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