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진의 $$$>FAFSA 최대한 빨리 접수해야 재정보조 하나라도 더 받는다

대학에 진학할 예정인 학생들이 재정보조 신청을 위해 접수해야 하는 가장 기본적인 서류인 연방 무료학비보조신청서(FAFSA)는 매년 10월1일 오픈한다.

신입생들이 대학에 입학하는 해의 바로 전해 10월1일부터 FAFSA를 접수할 수 있는 것이다. 2022년 가을학기에 대학에 진학하는 현 주니어들의 경우 올해 10월1일부터 FAFSA를 제출할 수 있다. FAFSA는 최대한 빨리 접수하는 것이 재정보조를 하나라도 더 타내는데 도움이 된다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주는 칼그랜트(Cal Grant)를 신청하려면 3월2일까지 FAFSA를 접수해야 한다. 최대한 빨리 FAFSA를 제출해야 대학으로부터 재정보조 어워드 레터를 받게 된다. 팬데믹 사태로 인해 대학에 진학하는 자녀를 위해 재정보조를 신청하는 부모들이 크게 늘었기 때문에 그 어느때보다 FAFSA를 빨리 접수해야 한다.

FAFSA를 작성한 후 실수를 발견할 경우 마감일이 지나지 않았으면 어카운트에 로그인해 실수를 정정할 수 있다. FAFSA를 제출했다 하더라도 일부 사립대들은 CSS 프로파일이라는 서류를 추가로 요구하기 때문에 이 또한 제출해야 한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칼텍 아시안 학생비율 43%, 美國 명문대 중 최다, 인종별 쿼터제 시행 안해

MIT와 쌍벽을 이루는 미국 최고의 공과대학인 칼텍 전체학생의 43%가 아시안으로 조사됐다. 아이비리그 8개 대학과는 달리 칼텍은 인종별 쿼터(정원) 제도를 시행하지 않는 대학으로 유명하다. 이 때문에 아시안 학생 비율이 유난히 높다. 칼텍은 입학사정에서 인종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실력'을 바탕으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하버드대 아시안 학생 비율은

하버드大, 2020년 연방정부 로비에 55만5000불 썼다, 아이비 중 최대 규모

하버드대가 2020년 한해동안 연방정부 로비자금으로 55만5000달러를 지출했다고 하버드대 학생신문 '하버드 크림슨'이 23일 보도했다. 이는 8개 아이비리그 대학 중 최대금액이다. 하버드대는 학생 재정보조, 보유기금에 대한 세금 문제, 리서치 펀딩 등과 관련, 백악관과 연방정부 기관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 하버드대는 무려 419억달러의 기금을 보유하고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