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 시간당 300불짜리 코딩 레슨 등장, 한인학생들 너도나도 "코딩 배우자"

팬데믹 시대를 맞아 남가주 한인 중*고교생들 사이에 '코딩' 열풍이 불고 있다.

집에서 줌(zoom)을 통해 원거리에 있는 전문가로부터 코딩 레슨을 받는 한인학생들이 적지 않으며 돈 많은 부모를 둔 어떤 한인학생은 컴퓨터 사이언스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을 가르치는 현직 대학교수로부터 시간당 300달러짜리 '귀족 레슨'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코딩 열풍이 부는 이유는 뭘까? 가장 큰 이유는 남보다 앞서 달리기 위해서다. 일찌감치 사회에서 인정받는 잡스킬을 확보해 대학 졸업 후 높은 연봉을 받는 회사에 취업하는 것이 목적이다. 코딩은 매우 실용적이다. 자바, 파이손, C++ 등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확실하게 익히면 모바일 게임도 자유롭게 만들수 있고, 각종 데이터 분석, 그래픽 디자인, 웹사이트 개발 등도 능숙하게 할 수 있다. 대학에서 컴퓨터 사이언스나, 엔지니어링, 수학, 과학 등을 전공할 예정인 학생들은 물론이고, 요즘은 문과성향 학생들도 경쟁적으로 코딩을 배우고 있다.

풀러튼에 거주하는 최모(42)씨는 "9학년 아들이 일주일에 2시간씩 시간당 70달러짜리 온라인 코딩레슨을 받고 있는데 돈이 전혀 아깝지 않다"며 "주위 또래 한인학생 중 코딩을 안배우는 아이가 거의 없을 정도로 코딩이 대세"라고 말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칼텍 아시안 학생비율 43%, 美國 명문대 중 최다, 인종별 쿼터제 시행 안해

MIT와 쌍벽을 이루는 미국 최고의 공과대학인 칼텍 전체학생의 43%가 아시안으로 조사됐다. 아이비리그 8개 대학과는 달리 칼텍은 인종별 쿼터(정원) 제도를 시행하지 않는 대학으로 유명하다. 이 때문에 아시안 학생 비율이 유난히 높다. 칼텍은 입학사정에서 인종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실력'을 바탕으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하버드대 아시안 학생 비율은

하버드大, 2020년 연방정부 로비에 55만5000불 썼다, 아이비 중 최대 규모

하버드대가 2020년 한해동안 연방정부 로비자금으로 55만5000달러를 지출했다고 하버드대 학생신문 '하버드 크림슨'이 23일 보도했다. 이는 8개 아이비리그 대학 중 최대금액이다. 하버드대는 학생 재정보조, 보유기금에 대한 세금 문제, 리서치 펀딩 등과 관련, 백악관과 연방정부 기관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다. 하버드대는 무려 419억달러의 기금을 보유하고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