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B 탐 브레이디, 10번째 수퍼보울 진출 위업 달성, "지겹지만 최고는 최고"

너무 너무 너무 지겹다, 탐 브레이디. 하지만 '고트'(GOAT*NFL 역사상 최고의 선수)임에는 틀림 없다.

브레이디가 생애 통산 10번째 수퍼보울(Super Bowl) 진출의 위업을 달성했다. 평생 한번 나가기도 힘든 수퍼보울을 한 선수가 10번 나가는 것이다. 믿어지지가 않는다. 팀을 바꾸자마자 수퍼보울 무대를 또 밟게 됐다. 그 뿐만 아니다. 탬파베이는 사상 최초로 홈 스타디움에서 수퍼보울 경기를 치르는 팀이 됐다.

탬파베이는 예상을 뒤엎고 24일 NFL 톱시드 그린베이 패커스를 손에 땀을 쥐게하는 접전끝에 31대26으로 물리치고 55회 수퍼보울에 진출했다. 오는 2월7일 프로스포츠 최초로 5억달러 계약을 체결한 젊은 수퍼스타 쿼터백 패트릭 마홈스가 이끄는 캔사스시티 치프스와 프로풋볼 '왕중왕'전에서 격돌한다. 패커스는 이길 수도 있는 경기를 쓰레기통에 던져버렸다. 4쿼터 막판에 터치다운을 시도하지 않고, 필드골을 찼으며, 필드골 직전에 쿼터백 애론 로저스가 공을 들고 달려서 터치다운을 뽑아낼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도 수비가 바짝 달라붙어 있는 상태에서 리시버에게 패스를 던져 실패했다. 그리고 결정적인 순간에 코너백이 탬파베이 리시버를 상대로 반칙(Pass Interference)을 범한 것이 너무나 뼈아팠다.

애론 로저스도 NFL 최고 쿼터백 중 한명이지만 브레이디급은 아니었다. NFL은 아직도 브레이디를 위한 리그다.

브레이디는 7번째 수퍼보울 트로피에 도전한다. 지금까지 수퍼보울 전적은 6승3패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NY 출신 한인여성 프로 포켓볼 선수 자넷 리, 난소암으로 시한부 인생, 길어야 1~2년

'검은 독거미'라는 별명을 가진 뉴욕 출신 한인여성 프로 포켓볼 선수 자넷 리(50)가 난소암으로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았다. 18일 언론들에 따르면 난소암 4기 판정으로 리는 길어야 1~2년 더 살수 있다. 리는 "포켓볼 대회에 출전할 때처럼 비장한 각오로 암을 이겨내겠다"며 "세 딸을 위해서라도 꼭 암과의 싸움에서 승리하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최수진

수퍼QB 탐 브레이디, 7번째 수퍼보울 먹었다, 탬파베이 31, KC 9

정말 대단하다.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 수퍼쿼터백 탐 브레이디가 생애 통산 7번째 수퍼보울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수퍼보울에 총 10번 출전해서 7번을 이겼다. 7일 플로리다 탬파 레이몬드 제임스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NFL 결승전 제55회 수퍼보울에서 탬파베이 버커니어스는 캔사스시티 치프스를 31대9로 격파하고 팀 역사상 두번째로 챔피언에 등극했다.

NFL LA 램스, 30일 쿼터백 재러드 고프 디트로이트로 트레이드

프로풋볼(NFL) LA램스가 주전 쿼터백 재러드 고프를 디트로이트 라이온스의 주전 쿼터백 매튜 스태포드와 맞바꾸는 깜짝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고프는 지난 시즌 들쭉날쭉한 플레이를 보여 코칭스태프의 신뢰를 얻지 못해 결국 LA를 떠나게 됐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