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실업수당 꿀꺽하면서 현찰 받고 일한다" 일부 한인 실업자들 "정말 신나"

정부가 주는 실업수당을 꼬박꼬박 챙기면서 현금을 받고 불법으로 일을 하는 한인 '얌체족'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LA 남쪽 가디나에 사는 윤모(42)씨는 지난해 4월 약 1년간 다닌 한인회사에서 해고된 후 실업수당 받으면서 집에서 놀다가 한달 전 동네 리커스토어에서 주 15시간짜리 파트타임 잡을 얻었다.

가게주인, 윤씨 모두 현찰 박치기를 원해 아무 문제없이 고용이 성사됐다. 윤씨는 "팬데믹 속에 어디 갈데도 없고, 하루종일 집에서 비디오 때리는 것도 지겨워 캐시잡을 뛰기로 했다"며 "시간당 15불 최저임금 잡이지만 집에서 차로 5분 거리에다 계속 실업수당 타먹으면서 추가로 돈을 벌 수 있어 괜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윤씨 같은 사람을 바라보는 풀타임 직장인들은 속이 부글부글 끓는다. LA한인타운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 한모(49)씨는 "솔직히 나같은 사람은 코로나 위험을 무릅쓰고 매일 사무실에 출근하는데 실업자들은 계속 나라에서 주는 돈을 받으며 띵가띵가하고 있어 정말 배가 아프다"며 "웬만한 실업자는 놀면서 받는 돈이 풀타임으로 일할 때보다 더 많은데 이게 말이 되느냐"며 고개를 설레설레 저었다. 바이든 정부는 실업수당 혜택을 오는 9월 말까지 연장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실업자 전성 시대는 가을까지 지속될 전망이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테슬라, 올해 6월에 캘리포니아*텍사스에서 6020명 감원

테슬라가 텍사스주와 캘리포니아주에서 모두 6020명을 감원한다. 텍사스주 노동위원회에 제출된 '노동자 적응 및 재훈련 통보법'(WARN) 공지에 따르면 이번 감원 대상에 테슬라 본사와 주요 공장 기가팩토리가 있는 텍사스주 오스틴의 근로자 2688명이 포함됐으며, 이들에 대한 감원은 오는 6월 14일부터 14일간 이뤄진다. 테슬라는 또 캘리포니아주에 제출한

"뉴욕증시 지금보다 6% 더 떨어진다" 전문가 전망

뉴욕 주식시장이 4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면서 향후 주가 전망도 어둡게 나오고 있다.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긴장은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해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작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상승했다. 4월17일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투자자문사 에버코어ISI의 줄리언 이매뉴얼 자산관리팀장은 올해 말 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