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한인타운 일부 식당*미용실 계속 손님 받는다, 업주들 "우리도 먹고 살아야죠"

LA한인타운 일부 업소들이 '먹고 살기' 위해 보건당국의 영업금지 규정을 무시하고 손님들을 계속 받고 있어 이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일부 식당들은 미리 전화예약을 하는 손님들을 대상으로 비밀리에 실내영업을 하고 있으며, 몇몇 미용실*이발소는 아예 문을 활짝 열어놓고 고객을 받는다. 이와 관련, '아무리 어려워도 법은 지켜야하지 않느냐'는 의견과 '영업을 안하면 굶어죽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단골손님을 받고 있는 한인 식당업주 A씨는 "처음 적발되면 벌금 내고 끝나기 때문에 모험을 할 가치가 있다고 본다"며 "우리도 먹고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코로나로 직장 잃었으면 연방정부가 인터넷 비용 월 최대 50불 지원한다

연방통신위원회(FCC)가 저소득층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월 최대 50달러를 인터넷 비용으로 지원해주는 인터넷 보조금 프로그램을 승인했다고 뉴욕타임스, CNN 등 언론들이 26일 보도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직장을 잃었거나,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연방정부 펠그랜트 혜택을 받는 가정들이 대상이다. 자격이 되는 미국인들은 인터넷 회사를 통해 크레딧을 받게 된다

<긴급>26일 밤 연방하원에서 1조9000억불 경기부양안 통과, 곧 상원으로 송부

연방하원이 LA시간으로 26일 밤 11시 1조9000억불 규모의 바이든 경기부양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 의원 219명이 찬성, 공화당 의원 212명이 반대했다. 당 별로 극명하게 표가 갈렸다. 이제 법안은 상원으로 송부된다. 법안에는 연방 최저시급을 15불로 인상하는 내용이 포함됐으나, 상원에서 이 조항이 살아남을 가능성은 제로(0)에 가깝다. <김기춘 기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