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남성 살해 후 도주한 한인남성, 체포되기 직전에 총격 자살

지난 11월 펜실베니아주에서 백인남성을 살해한 혐의로 수배된 30대 한인남성이 주내 한 호텔에서 총으로 머리를 쏴 자살했다.

캠브리아 카운티 경찰에 따르면 지난 23일 밤 11시께 펜실베니아주 에벤스버그 지역 Route 22에 있는 '퀄리티 인' 룸 안에서 한인 케네스 김(39)씨가 권총으로 머리를 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사건 발생 직전 경찰은 용의자 김씨가 호텔에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건물 1층에서 김씨를 발견했으나, 경찰은 본 김씨는 1층에 있는 자신의 룸 안으로 피신한 뒤 곧바로 자살했다. 김씨는 지난 11월22일 펜실베니아주 할리데이스버그에서 27세 백인남성 타일러 슬리피를 총으로 쏴 살해하고 도주한 혐의로 경찰의 추적을 받아왔다. 김씨는 훔친 차량을 몰고 사망한 호텔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