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현금 2000불로 올리지 않으면 법안 서명 안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를 통과한 후 백악관으로 송부된 9000억달러 경기부양법안에 급브레이크를 걸었다.

뜻밖의 거대한 장애물에 부딪힌 것이다.

미국인들에게 지급되는 현금액수를 일인당 600달러에서 2000달러로 올리지 않을 경우 법안에 서명하지 않겠다고 밝혀 이를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의장도 트럼프의 발언에 맞장구를 쳤다. 펠로시는 "이번 주에 현금액수를 2000달러로 올리자"고 의회에 제안했다. 그러면서 현금액수를 최소화한 공화당을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금액수 인상을 포함해 몇 가지 내용을 수정해서 법안을 다시 백악관으로 송부할 것을 주문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일단 의회를 통과한 법안에 서명해야 한다"며 "이번 법안은 시작에 불과하며, 바이든 정부가 들어서면 추가 부양안을 논의하고 통과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미국인 4명 중 3명은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말 재정상황이 괜찮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연방준비제도가 지난해 말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김기춘 기자>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5월23일 주민들이 물 사용을 자발적으로 줄이지 않으면 강제로 물 사용을 제한하겠다고 위협했다. 가주 전체가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고, 날씨가 뜨거운 여름철이 코앞에 닥쳤기 때문이다. 아무리 그래도 주민들을 그딴 식으로 위협하다니 썩 기분이 좋지는 않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