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한지 며칠밖에 안된 LA카운티 검사장, 상식밖 정책으로 검사들 집단반발 움직임

며칠 전 임기를 시작한 조지 개스콘 LA카운티 검사장이 상식밖의 정책들을 남발하고 있어 일선 검사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15년 차 카운티 검사인 존 하타미는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개스콘 검사장은 법정에 사람을 보내 일선 검사들이 무슨 말을 하는지 감시하고, 발언 내용을 기록하고 있다"며 "많은 검사들이 겁을 먹고 있다"고 법원 내 분위기를 전했다.

개스콘 검사장은 취임하자 마자 현찰 보석금 제도를 폐지했으며, 마약소지*무단침입*공갈협박 등의 범죄혐의로 체포되는 용의자들을 더 이상 기소하지 않기로 결정하는 등 일반인들의 상식에 어긋나는 정책들을 마구 쏟아내고 있다.

토드 스피처 오렌지카운티 검사장, 스티브 쿨리 전 LA카운티 검사장도 상식과는 거리가 먼 개스콘의 정책들을 비난하고 있으며, LA카운티 검사 800명은 집단으로 가주변호사협회에 개스콘에 대한 불평을 접수할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 어쩌면 개스콘은 검사장이 되자마자 사면초가 상황에 처할지도 모르겠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