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가주서 70대 한인의사, 트랙터 몰고 경찰관에게 돌진하다 총 맞고 부상

70대 한인의사가 트랙터를 몰고 경찰관에게 돌진하다 경관의 총격을 받고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북가주 스태니슬라우스 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지난 11월8일 의사인 한인 양모(79)씨가 드네어(Denair) 지역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트랙터를 몰고 나와 경찰관과 여성을 향해 돌진하던 중 생명에 위협을 느낀 경관이 양씨에게 총격을 가했다. 양씨는 부상을 입고 며칠동안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양씨를 살상무기를 동원한 폭행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