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래스카주 앵커리지 한인운영 호텔서 총격, 40대 흑인직원 사망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 있는 한인운영 호텔 로비에서 총격 살인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앵커리지 경찰국에 따르면 지난 10월21일 밤 10시22분께 앵커리지 시내 한인 서모씨 운영 '첼시 인 호텔' 로비에서 흑인남성 두웨인 필즈(48)가 호텔 밖에서 날아든 총탄을 맞고 숨졌다. 필즈는 사건이 발생한 호텔에 거주하며 호텔에서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필즈는 총격발생 전 로비에서 발생한 싸움을 말리는데 도움을 줬으며, 싸움을 벌인 남성은 호텔을 떠났다가 다시 돌아와 건물 밖에서 총격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주 서모씨는 "숨진 직원은 열심히 일해온 좋은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