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 법원 "재소자 1800명 풀어줘라" 판결, 셰리프 국장 강력 반발

오렌지카운티(OC) 법원이 현재 카운티 내 교도소에 수감중인 재소자의 절반에 해당하는 1800명을 석방하라는 판결을 내려 OC 셰리프 국장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11일 OC레지스터에 따르면 리버럴한 인권단체 ACLU가 제기한 소송으로 열린 재판에서 재판부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교도소 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결정했다. OC셰리프국은 "강력범죄자가 다수를 차지하는 1800명을 풀어주면 커뮤니티 안전이 위협받게 된다"며 "법원의 판결을 뒤집을 수 있도록 항소 등 몇 가지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