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OC 법원 "재소자 1800명 풀어줘라" 판결, 셰리프 국장 강력 반발

오렌지카운티(OC) 법원이 현재 카운티 내 교도소에 수감중인 재소자의 절반에 해당하는 1800명을 석방하라는 판결을 내려 OC 셰리프 국장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11일 OC레지스터에 따르면 리버럴한 인권단체 ACLU가 제기한 소송으로 열린 재판에서 재판부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교도소 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결정했다. OC셰리프국은 "강력범죄자가 다수를 차지하는 1800명을 풀어주면 커뮤니티 안전이 위협받게 된다"며 "법원의 판결을 뒤집을 수 있도록 항소 등 몇 가지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가상화폐 테라, 루나 폭락사태의 주범 권도형이 3월23일 유럽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됐다. 6개월간 도피행각을 벌이다 결국 체포돼 재판을 받게 됐다. 권도형이 한국으로 향할지, 미국으로 와서 콩밥을 먹을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 <김기춘 기자>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아시안 가정집을 노리는 도둑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메인주를 기반으로 하는 온라인 매체 '프레스헤랄드 닷컴'에 따르면 아시안 주민들은 범죄피해를 당해도 경찰에 신고를 잘 하지 않고, 집안에 현찰을 많이 보관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도둑들의 타겟이 되고 있다. 이 지역에 사는 한인여성 테레사 김씨는 "메인주에서 아시안을 타겟으로 하는 증오범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