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A카운티 무법천지 되나---마약소지*공갈협박 더 이상 범죄 아니다

마약소지, 공갈협박, 경찰체포 불응 등은 LA카운티에서는 더 이상 범죄가 아니다.

ABC 방송에 따르면 조지 개스콘 LA카운티 검사장은 10일 카운티 검찰 소속 검사들에게 돌린 메모에서 마약소지, 공갈협박, 체포불응, 무단침입, 무면허 운전, 공공장소 내 소란, 공공장소에서 음주 등 특정 경범죄로 체포되는 용의자는 앞으로 기소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 리버럴한 LA카운티 검사장이 탄생하자마자 화끈한 개혁정책을 연달아 발표하고 있어 보수적 성향의 주민들은 기분이 안 좋을 것 같다. LA카운티가 무법천지가 될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정말 슬픈 일이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