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무법천지 되나---마약소지*공갈협박 더 이상 범죄 아니다

마약소지, 공갈협박, 경찰체포 불응 등은 LA카운티에서는 더 이상 범죄가 아니다.

ABC 방송에 따르면 조지 개스콘 LA카운티 검사장은 10일 카운티 검찰 소속 검사들에게 돌린 메모에서 마약소지, 공갈협박, 체포불응, 무단침입, 무면허 운전, 공공장소 내 소란, 공공장소에서 음주 등 특정 경범죄로 체포되는 용의자는 앞으로 기소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렸다. 리버럴한 LA카운티 검사장이 탄생하자마자 화끈한 개혁정책을 연달아 발표하고 있어 보수적 성향의 주민들은 기분이 안 좋을 것 같다. LA카운티가 무법천지가 될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 정말 슬픈 일이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市, 시간당 5불 영웅페이 수퍼마켓*약국 직원에 지급한다

LA시의회가 대형 그로서리 마켓과 약국체인 직원들에게 시간당 5달러의 영웅페이(hero pay)를 120일간 지급하는 조례안을 24일 찬성 14표, 반대 1표로 통과시켰다. 한인 존 리 의원이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다. 영웅수당은 직원들이 받는 기본시급에 추가로 지급되는 것이다. 이 조례안은 다음주 시의회 전체회의 절차투표에서 통과된 후 시장의 서명을 받으

LAPD, 경찰서장급 간부 自宅 덮쳐 수색영장 집행, 총기류 등 압수

LAPD 수사관들이 지난 18일 롱비치에 있는 LAPD 현직 캡틴(서장급) 자택에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LAPD는 경찰 간부의 집에서 수색영장을 집행한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집을 수색당한 경관은 LAPD 웨스트LA 경찰서에서 근무하는 조나단 톰 캡틴으로 드러났다. LAPD 수색영장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수십여정의 총기를 압수했

LA 한인타운서 공군 출신 韓人 남성, '묻지마' 폭행 당해 코뼈 부러져

LA한인타운에서 미 공군 출신 한인남성이 묻지마 폭행을 당해 크게 다쳤다. LAPD는 이번 사건을 아시안 타겟 증오범죄로 보고 용의자 추적에 나서고 있다. 지난 16일 한인타운 켄모어 애비뉴에서 한인 데니 김(27)씨가 히스패닉 추정 남성 2명에 의해 무차별 폭행을 당해 코뼈가 부러지 눈이 시커멓게 멍드는 중상을 입었다. 김씨가 구타당하는 순간 친구인 조셉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