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자식들 대면수업하는 학교 보내는 위선자" 리버사이드 경찰국장, 뉴섬 주지사 비난

OC셰리프국에 이어 리버사이드 셰리프국도 6일 밤부터 시행에 들어간 가주정부의 리저널 자택대피령 위반자 단속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개빈 뉴섬 주지사에게 반기를 드는 경찰 수장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채드 비앙코 리버사이드 카운티 셰리프 국장은 "뉴섬 주지사의 셧다운 정책은 정말 한심하다"며 "주지사 본인은 코로나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고 최고급 레스토랑에서 열린 측근 생일파티에 참석한 후 한치의 부끄러움 없이 전체 주민들의 삶을 옥죄는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뉴섬 주지사는 자녀들을 대면수업을 하는 사립학교에 보내는 위선자"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