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전체, 6일 밤 11시59분 이후로 이발소*미용실*놀이터 셧다운

남가주 전체가 6일 밤 11시59부터 최소 3주간 '자택대피령'(stay-at-home)을 시행한다.

남가주 내 중환자실(ICU) 병상 점유율은 5일 오전 85% 이상을 기록해 자택대피령 발동 기준에 도달했다.

자택대피령이 시행되면, 이발소*미용실*네일살롱이 문을 닫아야 하고, 식당들은 테이크아웃*배달 서비스만 제공해야 한다. 공원 등 야외 어린이놀이터도 닫아야 한다. 그러나 모든 필수업종은 계속 오픈하며, 쇼핑몰 등 비필수 리테일 업종도 20% 인원제한을 두면서 영업할 수 있다.

북가주 실리콘밸리의 경우 ICU 병상 점유율이 85% 미만인데도 불구하고 주정부 지침과는 상관 없이 이미 선제적으로 자택대피령을 시행하고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