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가주 전체, 6일 밤 11시59분 이후로 이발소*미용실*놀이터 셧다운

남가주 전체가 6일 밤 11시59부터 최소 3주간 '자택대피령'(stay-at-home)을 시행한다.

남가주 내 중환자실(ICU) 병상 점유율은 5일 오전 85% 이상을 기록해 자택대피령 발동 기준에 도달했다.

자택대피령이 시행되면, 이발소*미용실*네일살롱이 문을 닫아야 하고, 식당들은 테이크아웃*배달 서비스만 제공해야 한다. 공원 등 야외 어린이놀이터도 닫아야 한다. 그러나 모든 필수업종은 계속 오픈하며, 쇼핑몰 등 비필수 리테일 업종도 20% 인원제한을 두면서 영업할 수 있다.

북가주 실리콘밸리의 경우 ICU 병상 점유율이 85% 미만인데도 불구하고 주정부 지침과는 상관 없이 이미 선제적으로 자택대피령을 시행하고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2년 미네소타주에서 40대 한인 이창범씨를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백인남녀가 2급살인 혐의에 대해 유죄를 시인, 최소 20년의 실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용의자인 로간 슬랙(25)은 1월31일, 공범 포티니 웨스트(25)는 2월3일 재판에서 각각 유죄를 인정했다. 이들은 작년 9월 이씨의 전화를 받고 이씨의 집에 마사지 서비스를 제공하러

2013년과 2014년 캐나다 토론토에서 여성 2명을 강간한 혐의로 기소된 한인남성 조재현(33)씨가 8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조씨는 지난 1월30일 열린 재판에서 유죄를 인정했다. 조씨는 2022년 3월 경찰에 체포돼 재판을 받아왔다. 피해자들은 당시 47세 여성과 17세 여자 청소년이었다. <최수진 기자>

남가주 롱비치에 있는 한인업소에 혼성강도가 침입, 물건을 강탈해 달아났다. 용의자들은 범행을 저지르던 중 한인 여성업주 수 김씨를 폭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1월31일 오후 7시30분 400블록 브로드웨이 애비뉴에 있는 '러버스'(Lovers) 스토어에서 일어났다. 김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최수진 기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