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LA카운티 랭캐스터 주택서 10대 남녀 흉기에 찔려 피살

LA에서 북동쪽으로 약 1시간30분 떨어진 랭캐스터 시내 가정집에서 틴에이저 2명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로 발견대 경찰이 용의자 신원파악에 나섰다.

LA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4일 오전 7시30분께 랭캐스터 지역 4만5000블록 센츄리 서클에 있는 주택에서 개스가 샌다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해 집안에서 10대 남녀의 시신을 발견했다. 현장 조사결과 사망자들은 흉기에 찔려 살해됐으며, 이들의 죽음은 개스 유출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셰리프국은 밝혔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욕 맨하탄서 韓人여성 '봉변', 車에 탄 남성이 얼굴에 페퍼스프레이 뿌려

지난 16일 뉴욕 맨하탄에서 한인여성이 인종 증오범죄 피해를 당했다. LA, 뉴욕 등 전국에서 한인들이 증오범죄 타겟이 되고 있어 미주 한인사회에 초비상이 걸렸다. 이날 오후 6시30분께 맨하탄에서 집으로 걸어가던 김예지(30)씨가 바로 옆에 갑자기 멈춰선 차량 조수석에 탄 남성으로부터 페퍼스프레이 세례를 받는 봉변을 당했다. 김씨는 "범인은 내 눈에다 대

플로리다주서 자전거 타던 한인 할머니, BMW에 받혀 중태

25일 플로리다주 케이프 코랄에서 자전거를 타던 한인 할머니가 약물중독 상태에서 40대 남성이 운전한 BMW차량에 받혀 중태에 빠졌다. 온라인 뉴스사이트 윙크뉴스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아침 7시께 일어났으며, 중태에 빠진 한인은 줄리엣 김(73)씨로 확인됐다. 사고를 낸 차량은 뒤에서 자전거를 탄 김씨를 들이받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는 헬리콥터로 병원으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