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출신 한인남성, 위스콘신주에서 권총 쏘고 도주했다 이틀 뒤 체포

위스콘신주에서 30대 한인남성이 불법으로 권총을 발사한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제인스빌 경찰국에 따르면 시카고에서 원정온 한인 샘 김(33)씨가 지난 11월28일 새벽 2시37분께 제인스빌 시내 켈로그 애비뉴에서 차량 안에 앉아 권총을 밖으로 몇발 쏜 후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이틀 뒤인 11월30일 제인스빌 킹스 스트릿에서 김씨의 차량을 발견했고, 차를 몰고 떠난 김씨를 미행해 정지명령을 내린 후 그를 검거했다. 김씨는 공공안전 위협, 불법 총기소지, 음주운전 혐의 등으로 입건됐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버지니아, 27일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 합법화, 16번째 주

버지니아주가 27일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을 합법화한 16번째 주가 됐다고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민주당이 또 한건 했다. 이날 주의회에서 공화당 의원은 단 한명도 마리화나 사용 합법화 법안에 찬성하지 않았다. <김기춘 기자>

FDA, 27일 한번만 맞아도 되는 존슨&존슨 코로나19 백신 승인

연방식품의약청(FDA)이 한번만 맞아도 되는 존슨&존슨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27일 승인했다. 이에 따라 화이자, 모더나, J&J 등 3개회사의 백신이 미국 내에서 공급되게 됐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2회 접종을 받아야 한다. <최수진 기자>

또 아시안 타겟 증오범죄, 이번엔 중국계 소유 정육점 앞에 죽은 고양이 놓고 도주

새크라멘토에 있는 중국계 소유 정육점 앞에 누군가 죽은 고양이를 버리고 달아나 경찰이 아시안 대상 인종증오 범죄로 수사를 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2일 해당 업소 앞에 신원미상의 남성이 죽은 고양이가 든 박스를 내려놓는 모습이 감시카메라에 잡혀 용의자 검거는 시간문제로 보인다. <김기춘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